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구미시, '2017 추석장사씨름대회' 성료

기사승인 2017.10.06  20:28:05

공유
default_news_ad2

- 긴 연휴 중에도 연인원 15,000여 명 박정희체육관 찾아

▲구미 박정희체육관에서 열린 ‘2017 추석장사씨름대회’에서 백두장사에 오른 정경진(울산동구청)선수가 남유진 구미시장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국제i저널

[국제i저널=경북 문경기자] 구미시에서 추석연휴를 맞아 박정희체육관에서 지난 9월 30일부터 열린 ‘2017 추석장사씨름대회’가 지난 5일 백두장사결정전을 끝으로 6일 간의 열전을 성황리에 마쳤다.

지난 1일 여자장사결정전에서는 매화장사(60kg이하) 양윤서, 국화장사(70kg이하) 임수정, 무궁화장사(80kg이하) 최희화가 장사에 등극했다. 세 선수는 모두 콜핑 소속으로 ‘2017 단오장사씨름대회’에 이어 두 개 대회 연속으로 3체급 모두 장사를 배출했다.

2일 태백장사(80kg이하)에는 현역 최단신인 윤필재(울산동구청)가 정철우(증평군청)를 제압하고 생애 첫 장사에 올라 화제가 됐으며, 3일 금강장사(90kg이하)에는 문형석(수원시청)이 팀 동료인 임태혁을 꺾고 2013년 금강장사 등극 이후 4년 만에 다시 꽃가마의 주인공이 됐다.

4일 한라장사(108kg이하) 결정전에서는 최성환(영암군민속씨름단)이 라이벌 이주용(수원시청)을 누르고 장사 타이틀을 차지해 올해 설날, 단오대회에 이어 세 번째 한라장사에 올랐으며, 마지막 날인 5일 백두장사(145kg이하)에는 정경진(울산동구청)이 홈 팬들의 열렬한 응원을 받은 박정석(구미시청)을 3:2 접전 끝에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남유진 구미시장은 지난 2일 개회식에 참석하고 우승자를 시상했으며 대회기간 중 틈틈이 경기장을 들러 관중석을 가득 메운 씨름팬들과 함께 경기를 관람하고 참가선수 및 대회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번 대회는 10일 간의 긴 연휴중임에도 연인원 15,000여 명의 관중이 박정희체육관을 찾아 민속씨름에 대한 열기를 확인하고 지역경제의 활성화에도 큰 몫을 했다.

또 매일 저녁 19:00 ~ 21:00 KBSN스포츠 채널로 생중계돼 낙동강과 금오산을 품은 천혜의 자연환경 구미시와 2020년 제101회 전국체육대회 개최지로 선정된 명품 체육도시, 기업하기 좋고 살기 좋은 도시 구미를 전국에 알림으로써 구미시의 도시 브랜드 이미지 제고에도 크게 기여한 것으로 평가된다.

문 경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