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영주시, 2017년 공공비축미곡 2423톤 매입

기사승인 2017.10.12  17:23:06

공유
default_news_ad2

- 시장격리 매입물량 11월까지 확보해 시장격리

[국제i저널=경북 문경기자] 영주시는 농림축산식품부 쌀 수급안정대책 발표로 2017년산 공공비축미 매입물량이 확정됨에 따라 관계자 회의를 갖고 공공비축미 2423톤을 수매한다고 12일 밝혔다.

영주시에 따르면 2017년 쌀 공공비축미 60,568포/40kg(산물벼 34,975포, 건조벼 25,593포)를 오는 18일부터 산물벼, 11월 6일부터는 건조벼를 매입 추진한다.

매입품종은 산물벼와 건조벼 모두 일품·추청으로 전년도와 동일하며, 그 중 산물벼(영주농협DSC 25,112포대, 영주연합농협RPC 9,863포대)를 수매한다. 또한 수확기 쌀 시장 안정을 위해 시장격리 매입물량을 다음 달까지 확보해 11월 중 시장격리를 실시할 계획이다.

공공비축미곡 매입 가격은 수확기(10~12월)전국 산지쌀값을 반영해 내년 1월 중 확정된다.

영주시는 예년과 달리 우선지급금 확정이 수확 시 쌀값에 영향을 미치고, 지난해 초과지급액 환급 상황이 발생함에 따라 올해는 우선지급금을 지급하지 않는다. 다만,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수확기 농업인 자금수요 및 쌀값동향 등을 감안해 11월 중 매입대금의 일부를 중간 정산하는 방안을 검토 중에 있다고 밝혔다.

한편 쌀 소득보전직불제(고정·변동직불금) 및 벼 재배농가 특별지원금을 통해 쌀값이 하락하더라도 목표가격(188,000원/80kg)에 도달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영주시 관계자는 “벼 재배농가 희망량에 대해 정부수매와 함께 농협자체수매 및 시장격리곡을 최대한 확보해 벼 재배농가에 어려움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공비축미곡 매입과 별도로 관내 농협 자체수매는 13일부터 31일까지(영주농협DSC 75,000포대, 영주연합농협RPC 125,000포대) 진행된다.

문 경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