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대구시, 팔공산 흑목이버섯 출하

기사승인 2018.06.22  18:04:04

공유
default_news_ad2

- 시범사업으로 지난해 재배 시작하여 올해 첫 출하

▲ 대구시, 팔공산 흑목이버섯 출하 ⓒ국제i저널

[국제i저널=경북 이상희 기자] 대구시 농업기술센터는 틈새 작목 시범사업으로 2017년부터 흑목이버섯 재배를 시작하여 올해 첫 수확을 했다.

흑목이버섯 재배는 휴작기 농가에 새로운 소득원이 되고 여성농업인 혼자서도 재배가 용이한 강점이 있다.

목이버섯은 비타민B, 비타민D, 칼슘 등이 풍부하여 아동의 성장이나 골다공증 예방에 효과가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생목이버섯도 건강에 좋지만 말린 건목이버섯이 비타민D 함량이 더 높다고 알려지면서 미세먼지 등으로 실외활동이 적은 현대인들이 건강을 위해 많이 찾고 있다.

또한 100g에 14kcal밖에 되지 않는 초저칼로리 음식으로 식유섬유소가 풍부하여 다이어트에 효과적이라고 입소문이 나면서 탕수육과 같은 중화요리에 들어가는 조리법 외에도 잡채나, 찌개류, 볶음 요리는 물론이고 숙회로 목이버섯을 섭취하는 레시피가 인기를 얻으며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현재 흑목이버섯은 지역 신선 농산물을 저렴한 가격에 사고 맛볼 수 있는 대구 로컬푸드 직매장(동구 동촌로 73)에서 절찬리에 판매되고 있다.

이상희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