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39

경북도, 폐기물관리법 개정에 따라 불법행위 강력 대응!

기사승인 2020.01.14  23:24:37

공유
default_news_ad2
ad38

- 불법폐기물 발생 예방 및 신속한 사후조치에 집중한 법 개정

[국제i저널=경북 박서연 기자] 경상북도는 오는 5월 27일에 시행되는 새롭게 달라진 ‘폐기물관리법’에 따라 불법폐기물 방치 및 투기를 사전에 예방하고, 사후관리에 신속하게 대응하여 불법행위를 근절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불법폐기물 발생에 대한 대응책으로 환경부, 국회에 방문하여 불법폐기물 발생 예방책에 대한 제도적 장치의 필요성과 폐기물관리법 개정 건의를 지속적으로 요구한 성과이다.

도는 현장 중심의 실효성 제고를 위해 개정된 폐기물관리법을 토대로 방치폐기물 발생이 우려되는 폐기물처리업체에 대한 지도·점검을 강화하고, 위반 업체에 대하여 영업정지 등 행정처분을 강력하게 조치할 방침이다.

아울러, 폐기물을 불법적으로 방치하고 투기하는 것은 반사회·반환경적인 생활적폐 중대 범죄로 간주하고 검·경찰과 함께 끝까지 추적해서 엄중한 책임을 묻기로 했다.

최대진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폐기물관리법 개정에 따라 불법폐기물투기·방치 근절을 위한 예방은 물론 불법행위에 대하여는 강력히 대응하고 발생한 불법폐기물은 신속히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불법폐기물 근절을 위해서는 도민들의 적극적인 감시와 관심이 필요하다. 폐기물 운반차량, 비어 있는 창고, 인적이 드문 외곽지역 등에서 의심되는 점을 발견할 경우에는 즉시 도·시군 환경부서나 경찰서에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박서연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1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0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