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39

배지숙 의장,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기사승인 2020.06.19  09:21:43

공유
default_news_ad2
ad38

- 황정태 참전유공자 자택에 명패 달아드리며 존경과 감사의 마음 전달

▲황정태 참전유공자 자택에 명패 달아드리기 ⓒ국제i저널

[국제i저널=대구 석경희 기자] 대구광역시의회 배지숙 의장은 18일 대구지방보훈청에서 추진하는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챌린지’ 행사의 첫 번째 주자로 황정태 참전유공자 자택을 방문하여 직접 대문에 명패를 달아드리고 위문품을 전달했다.

배지숙 의장은 6.25전쟁 70주년 호국보훈의 달을 계기로 국가 유공자에 대한 사회적 예우 분위기를 고취하고 자긍심을 고취하기 위해 대구지방보훈청이 추진하는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챌린지’ 행사의 첫 번째 주자로 나섰다.

배지숙 의장은 달서구 송현동에 위치한 황정태 참전유공자 댁을 방문하여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국가유공자분들에 대한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전달하고 직접 국가유공자 명패를 부착했다.

참전유공자 황정태 어르신은 “참전 후 오랜 시간이 지났는데도 잊지 않고 찾아와서 명패를 달아주어 큰 감동과 위로를 받았다.”고 말했다.

배지숙 의장은 “국가유공자 선생님께서 우리 마을에 함께 살고 계셔서 고맙다.”며, “어려운 시기에 국가를 위해 헌신해 주신 덕분에 오늘의 대한민국이 경제발전을 이룩할 수 있었다.”고 감사의 뜻을 전하고, 건강을 기원드렸다. 이어 “6월은 호국보훈의 달이다. 평소에도 해야 하지만 특히, 6월 한달은 그 고귀한 뜻을 기리는 시간을 우리 시민 모두가 함께 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챌린지」행사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대구지역 기관장 등이 릴레이로 국가유공자 댁을 방문하여 명패를 달아드리고 공헌·희생을 기억하고 감사하는 마음을 전하는 행사로 추진되며, 배지숙 의장은 챌린지의 다음 주자로 강은희 교육감을 추천했다.

석경희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1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0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