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39

'바다의 날…국내 첫 해양과학관’개관

기사승인 2020.08.03  14:17:46

공유
default_news_ad2
ad38

- 국내최초 해양과학·교육 전문시설, 국립해양과학관 개관식도 함께 열려

[국제i저널 = 경북 김새연, 안보영 기자] 제25회 바다의 날 기념행사와 국내 최초의 국립해양과학관 개관식이 경북 울진에서 개최됐다.

경상북도는 31일 울진군 죽변면 후정리에 위치한 국립해양과학관에서 ‘바다에서 새 희망을, 다시뛰는 해양강국’이라는 주제로 개관식을 가졌다.

제25회 바다의 날 기념식과 함께 진행된 개관식에는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고우현 경상북도의회 의장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기념식은 해양수산부 장관이 참석한 국가단위 행사로 경북에서는 지난 2007년 제12회 행사(포항 영일만항) 이후 13년 만에 개최되었다.

바다의 날은 통일신라시대 장보고 대사가 청해진을 설치한 날을 기념해 바다의 중요성과 해양사상을 고취하고 해양산업 종사자들에게 긍지와 자부심을 심어주기 위해 1996년 법정기념일로 제정된 후 매년 5월 31일에 기념행사를 열렸다.

그러나 올해는 코로나19 감염 여파로 부득이 7월 31일로 연기해 개최하게 되었다.

대규모 행사였던 예년과는 달리, 올해는 아직 가시지 않은 코로나19의 감염확산 예방을 위해 현장참석을 100명 정도로 대폭 축소하고 참석자 전원에 대한 발열검사와 2미터 거리두기로 접촉을 최소화 했다.

기념식은 축하공연을 시작으로 해양대 학생의 바다헌장 낭독, 훈·포장, 대통령표창 등 8명이 정부포상을 받았으며 경북도에는 박일래 울릉군 저동어촌계장이 산업포장 수상했다.

국립해양과학관은 2015년부터 5년간 971억원을 투입해 지난해 12월 준공되었으며, 본관과 숙박동, 해중전망대 및 야외광장으로 이루어져 있다.

본관은 상설 전시관, 기획전시관 및 VR체험공간이 구성되어 있으며, 숙박동은 합숙 교육프로그램 시 최대 50인이 머물 수 있는 규모로 건축되었다.

야외에는 해양생물 모형 전시물이 있는 광장과 동해안 해안선 및 해중을 관찰할 수 있는 해중전망대가 있다.

경북도는 국립해양과학관 개관과 연계한 ‘대한민국 해양아카데미’를 운영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환동해지역 바다에 대한 교육 및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해 해양지식 함양을 제고하고 경북 동해안 홍보를 활성화할 방침이다.

향후 코로나19 확산 추세를 감안해 △환동해 해양정책 소개 및 강좌, △해양개발정책 토의, △국립해양과학관 및 KIOST 동해연구소 견학 등 내실 있는 프로그램으로 구성할 계획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바다는 미래의 희망이자 자원의 보고인 만큼 앞으로 경북 동해안의 해양관광자원을 활용한 새로운 먹거리를 발굴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말하면서, “국립해양과학관이 경북 동해안 해양과학산업 발전에 큰 역할을 해 주기를 기대한다” 고 밝혔다.

김새연, 안보영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1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0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