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39

하회마을에서 ‘세계유산축전 경북’ 개막

기사승인 2020.08.03  14:47:18

공유
default_news_ad2
ad38

-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국내 세계유산의 가치와 의미를 향유하기 위한 행사

[국제i저널 = 경북 김새연, 안보영 기자] ‘2020년 세계유산축전 경북’의 시작을 알리는 개막행사가 7월 31일 금요일 오후 8시 안동 하회마을에서 성대하게 열렸다.

이번 행사는 안동시를 비롯해 문화재청, 경상북도, 경주시, 영주시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재단, (재)세계유교문화재단이 주관한다.

개막식을 시작으로 도산12곡, 부석사의 사계, 가무극 선묘 등의 개막 축하 공연과 선유줄불놀이, 낙화 퍼포먼스 등 다채로운 개막행사가 펼쳐졌다.

이번 세계유산축전은 ‘인류의 문화가치 경북에서 꽃피다’라는 주제로 안동시, 경주시, 영주시에서 앞으로 8월 한 달간 진행된다.

세계유산축전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국내 세계유산의 가치와 의미를 향유하기 위해 문화재청이 새롭게 추진하는 행사로 전통 공연, 재연행사,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특히, 이번 축전의 하이라이트이자 세계유산을 미디어아트로 재해석한 세계유산전과 하이마스크 공연, 선유줄불놀이, 세젤귀 콘서트, 세계유산 버스킹 등 다양한 행사가 열릴 예정이며, 도산서원에서는 서원의 하루 등 체험행사와 야간개장이 준비되어 있다.

지난 7월 도산서원에서 개막식을 가진 ‘2020년 한국의 서원, 세계유산 축전’을 시작으로 8월에는 경북, 9월에는 제주도에서 특색 있는 세계유산축전이 펼쳐질 예정이다.

한편 이번 축전은 코로나19의 재난상황 속에 개최되는 만큼 개막식에는 3단계의 방역계획을 세웠으며 차후 진행될 행사에서도 각 프로그램에 맞는 맞춤형 방역계획에 따라 철저한 방역을 위해 최선을 다 할 계획이다.

안동시 관계자는 “8월 한 달간 경북지역의 세계유산들을 방문해 축전을 즐기고 체험하시길 바라며, 많은 국내·외 관광객이 세계유산의 가치를 되새기는 계기가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새연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1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0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