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39

계명대 학생들, 애착인형 미혼모 시설에 기부

기사승인 2021.01.28  17:53:10

공유
default_news_ad2
ad38

- 영유아를 위한 애착인형 개발해 지역 미혼모 시설에 기부

▲ 유아용 애착인형 개발 지역 미혼모 시설에 기부 ⓒ국제i저널

[국제i저널=대구 석경희 기자] 계명대 학생들이 개발한 신생아용 애착인형 40개를 미혼모 시설에 기부해 어려운 시국에 훈훈함을 전했다.

계명대 이민석, 김지석, 전휘준, 이용우, 구병기 학생은 계명대 LINC+사업단에서 지원하는 계명카리타스지역사회혁신프로젝트를 수행하면서 신생아를 양육하는 부모의 삶의 질을 높이고 질식사 방지 등의 기능이 포함된 애착인형을 개발했다.

학생들은 부모의 보살핌을 받지 못하는 아이들에 대한 지역사회의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 아기들에게 안정감을 주고 친근감을 줄 수 있는 인형을 개발했다.

영유아기 아기들을 위해 단순한 인형이 아니라 사두증이나 돌연사를 방지하기 위해 디자인하고, 인형 내에 모터를 장착해 심박수와 비슷한 60~80bpm과 비슷한 소리와 진동을 주어 심리적으로 안정감을 줄 수 있도록 디자인했다. 이를 통해 심리적인 안정감을 주고 성장기에 성서적인 효과를 가져 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학생들은 단순히 제품을 만드는 것에 그치지 않고 제작된 제품이 지역사회에 유용하게 쓰일 수 있도록 가톨릭 푸름터와 같은 미혼모 시설에 기부해 그 의미를 더하고 있다.

프로젝트에 참여한 이민석 학생은 “부족하지만 우리가 대학에서 배운 지식이 지역사회에 유용하게 쓰일 수 있다는 것에 가슴 한 켠이 뭉클해지는 느낌을 받았다.”며, “다른 학생들도 그들이 가지고 있는 지식을 지역에 환원하는 것에 동참했으면 한다”고 했다.

가톨릭 푸름터 이윤숙 원장은 “학생들의 참신한 아이디어가 우리 미혼모들에게도 도움이 될것으로 기대되고, 앞으로도 오늘과 같은 좋은 의도의 프로젝트가 있다면 적극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계명카리타스지역사회혁신프로젝트는 계명대 학생들이 지역사회를 위한 아이디어 경진대회에서 선정된 우수 아이디어를 실제로 적용하기 위해 진행되는 프로그램으로 애착인형 프로젝트 외에 대명동 문화예술 거리 활성화를 위한 그래피티, 지역 내 쓰레기 문제 해결을 위한 앱 개발 등이 추진되고 있다.

석경희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1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0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