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39

포항시의회 지진피해대책특별위원회 개최

기사승인 2021.02.18  01:16:21

공유
default_news_ad2
ad38

- 2021년 지진특별지원단 주요업무계획 청취

▲포항시의회 지진피해대책특별위원회 개최 ⓒ국제i저널

[국제i저널=경북 서민지기자] 포항시의회 지진피해대책특별위원회(위원장 백강훈)는 17일(수) 위원회를 개최해 2021년 지진특별지원단 주요업무계획을 청취했다.

주요내용을 살펴보면 먼저 지난해 9월부터 접수한 지진피해 구제신청 건수는 현재 2만7천여건(2월초 기준)이며, 올해 피해구제지원금 예산으로 3,750억원(국비3,000 도비225 시비525)을 편성했다. 향후 공용주택 피해 한도를 증액하고 자동차 파손 지원 등 피해인정 범위 확대를 위해 정부에 건의할 계획이다.

또한 국가와 관계 지방자치단체간 지원금 재원 부담 근거 마련과 심의위원회 재심의 신청 등을 위한 지진특별법 시행령 개정을 적극 건의할 예정이며, 지열발전 부지를 확보해 안전관리사업과 지열지진연구센터 설립을 차질없이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흥해읍 지진피해지역에 대한 특별도시재생사업으로 어울림플랫폼 조성, 공공도서관 신축, 전파주택 정비, 공공임대주택 건설 등 총 29개 사업(사업비 2,257억원)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보고했다.

지진특위는 지진특별법 시행령 개정시 시민의견을 적극 반영해 구체적인 피해 지원방안을 마련할 것과 지진으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 하고 공동체 회복을 위해 지진피해지역 특별재생사업을 내실있게 추진할 것을 주문했다.

한편 백강훈 위원장은 “지진으로 큰 피해를 입은 시민들이 재난을 이겨내고, 다양한 특별사업 추진으로 도시가 다시 활력을 되찾길 바란다”며 “시민의 입장에 서서 피해자들이 실질적으로 보상받을 수 있도록 시의회는 집행부, 지역 국회의원과 함께 정부에 적극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서민지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1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0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