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39

이철우 도지사 대구경북행정통합 시군 순회 현장 간담회 개최

기사승인 2021.03.15  14:01:31

공유
default_news_ad2
ad38

- 경산시를 시작으로 도민 의견 수렴

[국제i저널= 경북 김동현, 이보슬기자] 경북도는 “3월 10일부터 경산시를 시작으로 시군을 순회하며, 대구경북 행정통합 현장 간담회를 매주 1회씩 개최한다”고 밝혔다.

대구경북 행정통합 기본계획(초안)‘이 나오고 그동안 공론 훼손을 우려하여 시도지사에게 당부했던 행정통합 관련 목소리 자제요청을 풀면서 이철우 도지사는 대구경북행정통합 알리기에 본격적인 행보를 시작한다.

첫 번째 간담회는 10일 경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간담회는 이철우 도지사, 최영조 경산시장, 이기동 경산시의회 의장, 조현일 경상북도의회 교육위원장, 홍정근 신공항이전지원특별위원장, 박채아 기획경제위원회 위원, 기관단체장 등 32명이 자리를 함께했다.

이날 경북도 이경곤 정책기획관은 △대구경북 행정통합 논의 배경 △ 행정통합의 필요성과 해외 사례 △행정통합 기본구상 △부분별 발전전략 △주요 쟁점 등에 대해 설명했다.

이후 이어진 질의 및 답변 시간은 이철우 도지사가 직접 진행을 맡아 행정통합 비전, 권역별 발전전략 뿐만 아니라 통합 정부 명칭 및 청사 입지, 시도 재정문제 등의 다양한 의견에 대해 참석자들과 활발한 토의를 펼쳤다.

특히, 대구 수성구와 바로 인접해 있고 무엇보다도 대구 지하철 2호선 연장 문제와 같은 생활권과 행정구역의 불일치로 인해 피해를 많이 본 지역이 경산인 만큼 ‘대구경북 행정통합’ 이후 광역교통체계의 변화, 인구유입 및 경제 활성화 및 대구경북 상생 방안 등 경산지역의 발전상에 관한 질문과 의견이 이어졌다.

최영조 경산시장은 “경산은 이미 생활권과 경제권이 대구와 일치하지만 행정구역이 늘 걸림돌이었다”고 말하고, “광역단체 행정구역의 벽이 허물어지면 경산 전역의 발전 속도는 더욱 가속화 되고, 대구와 연계한 도시계획으로 경산은 더 이상 대구의 근교가 아닌 중심으로 도약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또한 “쇠퇴와 변화의 기로에 서 있는 지금의 대구경북이 절박한 위기를 극복하고 통합의 새 시대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510만 시도민의 단합된 힘이 필요하다”며, “510만 시도민께서 현명한 판단을 내려 주실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김동현, 이보슬 기자 boslnara@naver.com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1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0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