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39

경북문화관광공사, 경북관광두레 활성화 사업 박차!

기사승인 2023.12.11  14:18:38

공유
default_news_ad2
ad38

- 경북관광두레 활성화를 위한 포럼, 아카데미 운영 


[국제i저널=경북 윤혜진 기자]경상북도와 경북문화관광공사(사장 김성조, 이하 공사)는 지속 가능한 지역관광개발을 위해 8일부터 9일까지 경북관광두레 활성화 포럼을 진행 했다고 밝혔다.

▲ 경북관광두레 활성화를 위한 포럼, 아카데미 운영 ⓒ국제i저널

첫날인 8일은 경주 더케이호텔에서 40여 명의 언론사와 학계 교수, 경북관광두레 관계자가 참석해 ‘경북관광두레 5년의 발자취! 그리고 미래!’ 란 주제로 관광두레 발전 방안과 토론의 시간을 가졌다.

제1 발제자인 정명희 원광대학교 사회적경제연구센터 교수는 “관광두레는 지역의 관광 주체 인력 양성과 공동체 육성, 지역주민의 관광에 대한 인식 전환을 통해 질적인 성장을 도모하며, 이를 위해 지방정부와 행정적, 제도적 협력체계가 바탕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제2 발제자인 류시영 한라대학교 문화관광경영학과 교수는 “관광두레는 지역관광 활성화가 가능한 지역관광 추진조직(DMO)으로의 발전과 로컬 브랜딩으로 지역의 고유성을 찾아 로컬리즘을 형성하는 단계로 나아가야 한다고” 했다.

이튿날인 9일에는 경주와 상주에 위치한 주민사업체를 방문해 다양한 의견 청취와 수렴을 해 앞으로 나아가야 할 경북관광두레의 방향성을 논의하고 사업을 홍보할 수 있는 장으로 이어졌다.

한편 공사는 지난 7일부터 8일까지 지역관광 전문인력 양성과 주민사업체 육성을 위해 경북관광기업지원센터에서 ‘2023 경북관광두레 아카데미’ 도 운영했다.

18명이 참여한 이번 아카데미는 관광두레 사업의 기초 교육과 관광두레PD 공모신청을 위한 사업계획서 작성 실습으로 이루어졌다.

김성조 사장은 “이번 포럼을 통해 관광두레사업을 돌아보고 지역주민과 함께 만들어 나가는 지속가능한 지역관광의 방향을 고민할 수 있는 시간이 되었다” 며, “관광을 통해 지역경제가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관광두레 사업은 한국의 전통협력 정신인 ‘두레’를 지역관광 분야에 접목하여 3인 이상의 지역주민으로 구성된 공동체가 각 지역의 관광자원을 활용해 숙박, 식음, 기념품, 체험 등 다양한 상품을 판매하는 관광사업체를 육성 ․ 지원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경북관광두레 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의 공모사업으로 선정되어 지속적인 지역관광활성화를 위해 2019년부터 5년간 추진하고 있다.

윤혜진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1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0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