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39

DGIST, 초고해상도 벽 투과형 레이더 국내 최초 개발

기사승인 2014.06.30  20:11:41

공유
default_news_ad2
ad38

- 재난 시 인명구조 및 군사용 대테러 목적으로 활용할 것으로 기대

[국제i저널 = 대구 정정순기자] DGIST(대구경북과학기술원, 총장 신성철) 로봇시스템연구부(부장 이종훈) 오대건 선임연구원 연구팀은 벽 또는 장애물 너머에 있는 목표물을 실시간으로 탐지할 수 있는 초고해상도 벽 투과형 레이더를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고 30일 밝혔다.


초고해상도 벽투과형 레이더 실험장면 ⓒ국제i저널



연구팀이 개발한 초고해상도 벽 투과형 레이더는 원천기술에서부터 핵심모듈 설계, 레이더 기술 구현 및 성능 평가에 이르기까지 순수 국내 기술이다.

이번에 개발한 초고해상도 벽 투과형 레이더의 원천 기술은 행렬 연산 기반의 다차원 회전 불변 구조(Multi-dimensional Shift Invariant Structure)에 기반을 두고 있어서 기존 투과형 레이더보다 우수한 해상도를 나타낸다.

또한, 제한된 임베디드 시스템에서도 실시간으로 레이더 기술을 구현할 수 있도록 알고리즘의 계산량을 최소화시킨 저복잡도 초고해상도 거리측정 알고리즘을 새롭게 제안한 것이 특징이다.

이러한 저복잡도 초고해상도 원천 기술을 주파수 연속 변조 방식(FMCW, Frequency Modulated Continuous Wave)의 투과형 레이더 시스템에 적용함으로써, 벽 뒤에 숨어 있는 목표물을 수 센티미터 이내의 오차 범위 내로 탐지할 수 있는 초고해상도 벽 투과형 레이더를 국내 최초로 고안했다.

초고해상도 벽 투과형 레이더는 군수용뿐 아니라 민수용으로도 활용이 가능하다는 면에서 향후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지금까지 벽 투과형 레이더는 주로 군수용에서 대테러 진입 작전 시 건물 내부에 있는 적의 상황을 파악하는데 활용이 되고 있었지만, 향후 철근, 콘크리트 등과 같은 구조물 속에 갇힌 인명을 신속히 구조할 수 있는 재난 및 안전 시스템 구축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DGIST 로봇시스템연구부 오대건 선임연구원은 “전 세계적으로 투과형 레이더에 대한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지만 초고해상도를 지원하는 벽 투과형 레이더 연구는 아직 미비한 상황”이라며 “DGIST는 초고해상도 벽 투과형 레이더 원천기술을 개발에 성공함으로써 앞으로 투과형 레이더 기술 분야에서 글로벌 기술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초고해상도 투과형 레이더의 원천 기술인 ‘다차원 회전 불변 구조 (Multi-dimensional Shift Invariant Structure) 기반의 초고해상도 알고리즘’ 및 ‘저복잡도 구조의 초고해상도 알고리즘’에 대한 연구결과는 전기전자 및 통신 분야 세계적 학술지인 IEEE Communications Letters 5월호에 2편의 논문이 게재됐다. 주저자는 로봇시스템연구부 오대건 선임연구원이며 교신저자는 로봇시스템연구부 이종훈 부장이다.

한편, 이번 연구는 미래창조과학부가 추진하는 ‘DGIST 기관고유사업’과 ‘미래브레인 연구원 Start-Up 사업’으로부터 지원받아 진행됐다.

정정순 yeu3030@naver.com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1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0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