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경북 농산물, 잔류농약 검사 이중으로 실시

기사승인 2017.08.29  16:48:08

공유
default_news_ad2

- 생산과 유통단계로 구분해 잔류농약 320성분 검사

▲농산물 잔류농약검사(분석과정) ⓒ국제i저널

[국제i저널=경북 이은주기자] 경상북도는 도내 생산농산물에 대해 생산과 유통단계로 구분해 이중으로 안전성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먼저 생산단계는 국립농산물 품질관리원을 통해 농산물 잔류농약 320성분에 대해 검사를 하고 있으며, 이 외에도 중금속검사, 곰팡이 독소검사, 방사능조사까지 추가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또 직불제 잔류농약 검사를 통해 쌀에 대한 안전성을 확보하고, 수출농산물, 공동브랜드, 친환경농산물 그리고 GAP인증농산물 등의 사후관리를 통해 안전농산물 생산을 견인하고 있다.

도매시장, 대형유통매장 등을 통해 유통되고 있는 농산물에 대해서는 식약처와 농산물품질관리원을 중심으로 안전성 검사가 이뤄지고 있다.

경상북도에서도 보건환경연구원을 통해 무작위로 시료를 채취해 올해 천7백여 건의 잔류농약 검사를 추진하고 있다.

특히 도내 주력품목인 과수의 안전성을 강화하기 위해 도단위 과수통합브랜드 ‘daily’ 출하시설을 중심으로 매년 250건의 잔류농약검사를 추진하고 있다.

또 학교급식용으로 이용되는 친환경농산물을 대상으로 매달 50건 이상의 시료를 채취해 검사, 농산물 안전성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편, 잔류농약이 기준치 이상으로 검출된 농산물에 대해서는 출하연기와 산지폐기 등을 통해 시장 유통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고 있다.

김주령 경상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국민의 건강과 연관된 먹거리 안전성을 강조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하다” 며 “앞으로도 도내 생산농산물에 대해 안전망을 더욱 촘촘히 해 소비자가 믿고 구입할 수 있도록 농산물 안전성 강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은주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